오소리네집 꽃밭 by 작은나무

내가 참 좋아하는 권정생 선생님.
내가 지리산 내려오던 2007년 하늘로 돌아가신
선생님 일대기 책을 요즈음 읽고 있다.

읽다가 좋아하는 그림책 "오소리네 집 꽃밭"이
언제 쓰였는지가 나오는 부분에서 행복해졌다.

권정생 선생님은 1983년
빌뱅이 언덕이란 곳에 당신을 위한 집을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짓는데,
그 집에서 뒷산 꽃들의 아름다움에 취해 쓴 동화가 "오소리네 집 꽃밭" !

그 집에서 권선생님이 가장 좋아한 건 저녁시간이었다고.

나도 곧,
지리산을 뒷산으로 붉은 해가 지는 하늘을 앞마당 풍경으로 둔 집으로 짝꿍과 돌아가야지.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