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귀촌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다시, 1,2월에 벚꽃이 피는 곳

또 하루 멀어져 간다. 한 해가 이렇게 또 훅 하고 간다. 이제 나는 빼도 박도 못하는 삼십대 중반으로 들어서는 것이다.... 라고 생각하다가, 요즘 여성 평균 수명이 여든이 넘는다는데 그러면 나는 아직 반도 안 살았어, 애기야 애기! 라고 애써 토닥여본다. 나의 토닥임을 증명이나 하듯, 동네 할매들께서 날 부르실 때 난 아직 “큰 애기”. 하핫! -_...

바지락과 굴 그리고 감말랭이

1. 아침에 출근하려고 차를 기다리는데 끼익~ 앞에 차가 선다. 간만에 보는 동네 아저씨. "모해? 춥겠네. 방범대 놀러 가는데 지역 업소로써 뭐 없나?""모~? (딴 짓하며) 출근차 기다려용. 어디로 가셔요?""거제도""우왕. 나 부탁할 거 있는데!""모, 굴?" "아! 거제도는 굴이구낭! 바지락 사다달려고 할랬더니... 잘 다녀와요!" 남해에서 왠 ...

깜놀 새참

주말에 친구가 와서 자주보리심는 거랑 감깎는 걸 도와줬어요. 일하다보니 오전 열한시가 좀 넘어서 배고플까봐 오전 참을 챙겨 준다는게, 내 딴엔 맛난 거 준다고 바닐라 아이스크림에, 모카포트에 에쏘 내려서 아포카토를 해줬는데...요... ㅡㅡ;;그 땐 잘 먹더니... 나중에 저녁에서야 그 친구가, "참을 줄게요. 이거 맛있다~ 먹어봐~"하며 주는 날보고 ...

마당 있는 집

십년 전, 귀농학교를 다닐 때였다. 첫 강의였던가? 왜 귀농을 하고 싶으냐는 질문으로 함께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었다. 지금도 기억나는 내 귀농의 주요한 이유 중 하나는 햇볕에 뽀송뽀송 빨래를 말리고, 그 따뜻하게 마른 빨래에서 햇빛 냄새를 포시시 맡는 삶을 살고 싶다는 것! 어떤 이는 공감하고, 어떤 사람은 에~ 그게 다야? 라고 할 수도 있는 사소한...

바쁘다 바빠!

가만 있어 보자. 오늘이 무슨 요일이지? 아! 화요일이니까 동네언니들하고 콩고기 만들기 하는 날이구나! 요 며칠 못 끊었으니 고사리도 통통하게 잔뜩 올라와 있겠다. 오후에는 고사리밭에 가야겠네. 고사리 끊어서 삶아 널려면 더 일찍 일어날 것을 그랬나? 하지만 새벽같이 일어나는 것은 참으로 힘든 일이라는. 코딱지만한 마당텃밭도 이리 힘든데 우리 동네 할머...

미숫가루 머핀

처음 만든 저온발효 통밀식빵은 맛있긴 했지만 많이 구워서 살짝 돌빵이 되었었다. 그래도 사람들이 잘 먹긴 했어!!! 0_0그 이후에 만든 것이 머핀과 무반죽빵인 아티잔브레드, 허브포카치아, 미숫가루쿠키 등인데가장 많이 만들어 본 것은 머핀과 아티잔브레드이다. 머핀은 막 구워서 냉동실에 넣어 두었다가, 집에 사람들 왔을 때 꺼내 먹거나 동네 집에 마실 갈...

삐리삐리 파랑새~

하늘에서 끄왁~끄왁~ 하는 소리를 내며 날아다니는 새가 요즘 자주 눈에 띈다. 직박구리만한 크기에 어두운 색을 띠고, 날개를 펼쳤을 때 속날개 색깔을 보면 파란색에 흰무늬가 있다. 대부분 두마리, 한 쌍이 함께 다닌다. 뻐꾸기가 울면 봄이 가고 여름이 오고, 파랑새가 날아도 여름이 오는 것. 오후 내내 마당에서 일하는데 오후 내내 파랑새가 끄왁~끄왁~ ...

첫 홈베이킹_저온발효통밀식빵

옛날, 아주 옛날부터 집에서 빵만들기는 나의 소망 가운데 하나.내가 오븐을 사면 과연 잘 쓸것인가? 지르고 몇번 하고 마는 돈지랄은 아닐까? 정말 오븐을 잘 사용하겠다 마음 먹을때 사자!라고 몇 번을 다짐해서, 지름신을 물리쳤었다.그리고, 드.디.어 오븐 구입!!!! 가정용 전기오븐치고는 크기가 크고 빵이 잘 된다는 여러 사람들의 조언을 받아터키 에스코...

감꽃홍시 - 약간의, 혹은 엄청난 변화

겨울을 지내고 새 봄을 맞으며 집 단장을 초큼 했다.아직 모든 게 마무리되지는 않았으나 하마터면 헐릴뻔 했던, 40년 혹은 80년의 나이를 먹은 우리 집이 더욱 간지나게 변했다.이건 모두, 다들 넌 무슨 복을 타고 났냐고 부러워할만큼 손재주가 뛰어나신 목수 아버지와, 이것저것 잘도 만드시는 엄마 덕에 가능한 일이었다!!물론, 집이 이뻐지는 만큼...

촌 집 주인이 된다는 건.

오늘 참말, 생전 못 본 눈보라에, 엄청난 강풍에... 바람에 비닐막 다 날아가고, 대문 지붕 하나가 삐죽이 나와서 사다리 가져다 끼워놓고, 환풍기를 빼고 굴뚝을 높여서, 내 능력만으로 불 붙여야하는 아궁이에서 매운 연기 다 마시다가 그 매움에 눈물도 흘리며.... 아고고. 아고고. 보리를 바라보며, '우렁총각, 아니 일 잘하는 우렁집사...
1 2 3